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

IT와 기술을 이해하고, 유용한 소프트웨어를 발견하도록 돕고 싶습니다. 윈도우(Windows), 맥(macOS), 리눅스(Linux), 스마트폰 앱, 웹 서비스, 기획 시리즈물까지. 더 많은 것을 발견하고, 더 많은 것을 해보세요.

서지스윈

저작권 안내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에 작성된 모든 글의 저작권은 '서지스윈', '서지스윈 @IT'에 있습니다. 모든 전문의 무단 복제 및 전재는 허용하지 않습니다.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의 글 내용은 아래와 같은 형태로 인용하거나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한 눈에 보는 PC 바이러스 변천사 (3) - Windows 98, XP

첫번째 글에서 이야기 했던 것처럼 '컴퓨터 바이러스'는 불청객 입니다. 누구나가 싫어하고, 또 부정적인 감정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리고 이런 감정과 인식은 당연한 것이기도 하지요. 그래서 일까요. 컴퓨터 바이러스가 가진 전혀 다른 측면의 모습을 살펴볼 기회는 상대적으로 적거나, 혹은 거의 없었습니다. 그래서 이 연재 시리즈가 시작…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HTML5 연재] HTML5 소개

HTML5는 아직 공식적인 표준이 아니며, 현 시점에서 HTML5를 완전히 지원하는 웹브라우저도 없는 상황 입니다. 하지만 모든 주요 웹브라우저들이(사파리, 크롬, 파이어폭스, 오페라, Internet Explorer) 계속해서 새로운 HTML5 기술을 최신 버전 프로그램에 포함시키고 있습니다. 이후 내용은 다음 연재글에서 이어집니다. 다음 연재에선 HTML5에 등장한 새로운 요소(elements), 태그들에…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HTML5 연재를 시작하며

HTML 5는 차세대 웹 표준 기술 입니다. 지금까지 인터넷에서 볼 수 있었던 ... 와 같은 태그들이 모두 다 HTML 4.01 버전의 기술이라면, HTML 5는 여기에 더해 새로운 태그와 새로운 기술을 포함한 '다음 버전의 HTML' 이라고 보시면 됩니다. 이러한 새 HTML 기술인 HTML 5는 어느새…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Bridge Over Troubled Water - Simon & Garfunkel

'거칠게 흐르는 강물 위 다리처럼' 이 곡의 제목을 우리말로 옮기면 위와 같습니다. 이러한 제목을 들었을때 맨 처음 머리에 떠오른 장면은 아래와 같습니다. 거칠게 흐르는 험하고 성난 강물위에 철골로 이뤄진 묵직한 다리가 흔들림 없이, 묵묵히 서있는 모습. 이런 장면이 문득 떠올랐습니다. 이 곡은 제게 있어…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한 눈에 보는 PC 바이러스 변천사 (2) - MS-DOS, Windows 95

예전에 유행했던 도스 바이러스와 윈도 9.x 바이러스 들을 찬찬히 살펴 보다보니 상당히 재미있더군요. 바이러스의 동작 영상을 살펴보는 일이 이렇게 재밌을 거라곤 미처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하나 하나 살펴 보다보면 시간 가는줄 모르고 계속 보게 되더군요. 이 글을 쓰기위해 생각보다 많은 바이러스의 동작 영상을 살펴봤는데 하나…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2012년 새해를 맞이하며

2012년 새해가 밝아오고 있습니다. 왠지 모르게 가슴이 두근거리는군요. 또 다시 이렇게 묵은 한 해가 가고 새로운 한 해가 밝아온다는 사실이 가슴뛰게 느껴집니다. 사실 새해가 밝아온다는 것은 여느때와 다름없이 이어지는 일상속에서 달력이 한 장 더 넘어가고, 숫자가 한 자리 더 바뀌는게 전부지만 왜 해마다 새해를…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한 눈에 보는 PC 바이러스 변천사 (1) - MS-DOS

최근 상당히 흥미로운 컨텐츠를 발견했습니다. PC 바이러스에 대해 다룬 글이었는데, 그 글 덕분에 컴퓨터 바이러스를 전혀 새로운 측면에서 바라 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제게 있어 컴퓨터 바이러스가 의미 하는것은 다음과 같았습니다. 제거 대상 1호 지구상에서 사라져야할 불필요한 존재 24시간 365일 백신을 풀가동하며 주의해야할…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스티브 잡스, 그 분을 기억하며..

스티브 잡스의 사망 소식을 접한것은 10월 6일 목요일, 오전 8시 45분경 이었습니다. 너무나도 갑작스러웠고, 또 믿기 어려웠으며, 안타까움이 컸기 때문에 지금도 그 때의 일이 생생히 기억납니다. 시간까지 말이지요. 집을 나서는 도중 지인으로부터 문자가 한 통 오더군요. 평소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문자나 메시지를 거의 보내지…

더 읽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