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8)

서지스윈

iOS로 갈까, 안드로이드로 할까? - 사양, 성능 보다 생태계를 고르세요

안드로이드 폰을 사랑하는 한 사람이 있습니다. 그는 태블릿이 사고 싶다는 마음이 문득 들었습니다. 주변 사람 모두는 아이패드가 최상의 태블릿이라고 입을 모으죠. 물론, 실제로도 정말 좋습니다. 그렇지만 아마 안드로이드 태블릿을 구입하는 게 여러분에게 더 합리적인 선택이 될 겁니다. 왜냐 구요? 아래에서 계속 이어집니다... 앞서 꺼낸…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2013년 태블릿 출하 대수는 53.4% 성장 전망. 기존 PC는 11.2% 감소?

태블릿 기​​기가 점점 개인용 컴퓨터(PC) 시장을 잠식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다만, 시장의 규모가 꽤 큰 규모이기 때문에 PC도 아직 명맥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이러한 보고서를 정리하고 있는 곳은 컨설팅과 시장 분석 서비스 등을 제공하고 있는 가트너(Gartner) 그룹입니다. 전세계의 올해 태블릿 출하는 53.4%의 성장을 나타낼 전망이며,…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스티브 발머 이후의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사는 무엇을 해야 할 것인가?

지난 8월 23일경, 마이크로소프트사의 상징적 인물이자 CEO인 스티브 발머(Steve Ballmer)씨가 최고 경영자(CEO) 자리에서 물러나 1년 내에 사임할 것이라고 전격 발표했습니다. 그리고 (현지 시간으로) 지난 달인 9월 26일경, 미국 시애틀의 대형 스포츠 경기장 ‘키 아레나’에서 열린 마지막 연례 사원 회의에서는 눈물을 흘리며 은퇴 전 마지막…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방문자와의 대화] 스티브 잡스 사망 소식을 접하고...

이번 글에서는 조금 색다르면서도 재미있는 시리즈를 한 번 시작해 볼까 합니다. 시리즈의 이름은 바로 "방문자와의 대화" 입니다. 이 연속물을 통해 글로 옮겨 보고자 하는 것은 '댓글' 입니다. 좀 더 정확히는 댓글을 통해 방문해 주신 분과 나눈 "대화 내용"을 다시 한 번 정리해 살펴보려 합니다.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넥서스 7(Nexus 7)이 아이패드(iPad)의 경쟁자인 이유

구글은 지난달 열린 Google I/O 연례 개발자 행사에서 넥서스 7 (Nexus 7)을 공개했습니다. 오랜시간 동안 많은 사람들이 급성장하는 태블릿 시장에 구글이 직접 진출해서 레퍼런스 태블릿을 만들어 주길 기다렸는데, 이 일이 드디어 실현된 셈이지요. 하드웨어, 디자인, 그리고 가격의 조합은 많은 사람을 깜짝 놀라게 했습니다. 세…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크롬 웹스토어, 모질라 오픈 웹앱 스토어, 그리고 인터넷.

'인터넷에 집짓자! (!)'라며 수 없이 많은 사람들이 개인용 홈페이지(순간 머릿속에 네띠앙이란 이름이 스쳐지나 가는데... 사라진 뒤로 가물가물 하군요.)나 커뮤니티 사이트를 만들고, 카페에서 활동하는게 유행이었던 90년대 후반에서 2000년대 초의 시기, 그리고 블로그가 등장한 2004년경 무렵에서부터 지금에 이르기까지 인터넷은 기본적으로 '문서'를 통해 '읽고 쓰는것'이 활동 내용의…

더 읽어 보기...
서지스윈

CEO, 기업가, 변호사는 잊으십시오. 쥐에게 물어보세요.

트위터를 살펴보고, 구독중인 RSS를 돌던 중 흥미로운 글을 발견했습니다. 교사이자 기업가인 Alex Randall씨에 의해 Computerworld지에 실린 2006년 2월자 기사글인데, 세계 최초의 컴퓨터라 불리는 ENIAC(애니악)의 공동 발명가인 존 에커트(J. Presper Eckert)에 관한 내용이 실려 있었습니다. 흥미롭고 인상적인 글이었는데, ENIAC(애니악)에 대해 무성한 소문처럼 존재하는 여러 도시전설…

더 읽어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