찬바람이 쌩- 쌩- 부는 가운데 한입 크기 IT 뉴스 시간이 돌아왔군요! (잠시 벽난로에 불을 피우고) (따뜻한 차 한잔을 끓이며) 이제 좀 따뜻하지요? 오늘 뉴스에서는 구글이 캡차를 고친 소식, 막대 사탕을 먹은 안드로이드의 수, 싸이의 뮤직 비디오가 유튜브를 고장 낸 이야기, 마이크로소프트(MS)의 빙(Bing)이 클립아트가 된 뉴스, 밸브가 스팀에 생중계 기능을 추가한 소식을 전달합니다.

 

함께 살펴보러 가볼까요?

 

 

매거진 읽어주는 팟캐스트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 에서 진행하는 "매거진 읽어주는 팟캐스트" 입니다!

매거진 읽어주는 팟캐스트에서는 '서지스윈 @IT'에 올라온 다양한 내용을 팟캐스트 형태로 전달해 드리고 있습니다.

본문 내용을 영상으로도 만나보세요.

 

 

한입 크기 IT 뉴스

구글, 캡차 단순화 중

 

 

글이 캡차(CAPTCHA) 사용 방식을 급격히 단순화(영문) 하고 있습니다. 캡차(CAPTCHA)는 스팸봇의 진입을 막기 위해 설계됐습니다. 조금 변형된 두 개의 단어를 보여주고 그대로 따라서 입력하길 기다리죠. 조금 번거롭게 느껴질 때가 많았습니다. 그런데 구글에 따르면 한 때 훌륭한 방어막 역할을 해주던 이 캡차가 더 이상 제 역할을 다하지 못한다고 합니다. 봇이 표시되는 글자를 99.8%의 확률의 정확도로 맞출 수 있게 됐다는 군요. 해를 거듭하면서 발달한 인공 지능 기술 발달의 영향이라는 언급이 보입니다.

 

이런 환경 변화 때문에 구글은 새로운 방식의 캡차와 API(프로그램 외부 개방/공유 기술)를 서서히 웹사이트와 사용자에게 적용하고 있습니다. 새로운 방식의 캡차는 "노 캡차 리캡차(No CAPTCHA reCAPTCHA)"라 불리고, 이상한 모양의 글자를 입력하는 대신 '나는 로봇이 아닙니다 (I'm not a robot)'라고 적힌 체크 박스를 클릭하기만 하면 확인이 완료됩니다. 훨씬 간단하죠? 클릭 시 구글의 위험 분석(Risk analysis) 엔진이 페이지 내에서의 사용자 행동 (아마 마우스 움직임, 체류 시간 등이 될 겁니다. 자세한 언급은 없네요)을 분석해 봇 여부를 판별합니다. 이 엔진이 봇인지의 여부를 판단하는데 실패하면, 간단한 글자 입력 캡차가 하나 더 나옵니다.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같은 모바일 기기에서는 칠면조나 고양이 같은 사진을 하나 보여주고 일치하는 사진을 고르는 화면이 등장합니다. 보기 어려워서 가끔은 새로 고침을 눌렀던 글자 입력 보다 이 방식이 훨씬 나아 보이네요. 거부감도 덜하고 보기도 더 좋습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롤리팝, 현재 0.1% 미만의 기기에서 실행 중

 

 

글이 지난 10월 16일경 안드로이드 5.0 롤리팝을 공개했었죠. 구글이 최근 공개한 안드로이드 사용 통계 자료(영문)에 따르면 현재 전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중 0.1% 미만의 기기가 롤리팝을 실행하고 있다고 합니다. 롤리팝 업데이트를 아직 공개하지 않은 스마트폰 제조사가 많은 걸 생각해 보면 놀랄 일은 아닌 것 같습니다. 2015년인 내년 초부터는 거의 모든 제조사가 본격적으로 롤리팝을 배포하겠죠. 버전 별 분포를 정리한 통계표 아래를 보면 사용률이 0.1% 이하인 버전은 표시하지 않았다고 적혀 있습니다. 이를 통해, 롤리팝 사용률이 0.1% 아래임을 알 수 있지요. 구글은 롤리팝의 사용률 통계에 대해 공식적으로 언급하진 않았습니다.

 

안드로이드 4.4 킷캣이 처음 도입되기 시작했을 때 시장 점유율은 0.01%(영문)에서부터 시작했습니다. 도입 다음달에 1.11%, 그 다음달에 2.94%로 올랐었죠. 이걸 생각해 본다면 새 안드로이드 버전의 초기 상승률도 가파르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일정 속도를 유지하면서 반환점을 돌 때까지 조금씩 조금씩 올라가겠지요.

 

이번 통계로 알 수 있는 사실은 안드로이드의 버전 파편화 문제가 지금도 지속되고 있다는 점입니다. 젤리빈, 킷캣, 진저브레드, 아이스크림 샌드위치로 제각각 나눠져 있지요. 이렇게 버전이 파편화되면 각 환경에 맞춰 개발하기가 어려워지고, 모든 사람이 원하는 최신 앱을 사용하는 게 늦어집니다. 롤리팝의 목표 중 하나가 사용환경 통일과 파편화 완화였던 만큼 빠른 속도로 퍼져나가길 바라봅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유튜브를 바꾼 강남 스타일

 

 

계적으로 열풍을 몰고 온 싸이의 강남 스타일이 유튜브의 조회 수 저장/처리 방식까지 바꿨습니다.

 

너무 많은 사람이 강남 스타일 뮤직 비디오를 보는 바람에 32비트 숫자 값 저장 방식이 64비트 방식으로 업그레이드, 변경됐습니다. 32비트 방식은 조회 수를 21억 5천 만회까지 저장할 수 있습니다. 그런데 강남 스타일의 조회 수가 21억 5천 만회 이상으로 올라가면서 이 한계를 넘어버린 거죠. 32비트 방식은 정확히 −2,147,483,648에서 2,147,483,647까지 저장할 수 있습니다.

 

유튜브는 저장 한계를 늘리기 위해 조회 수 저장 방식을 64비트로 바꿨습니다. 조회 수가 약 922경회를 넘어가도 문제가 없겠죠. 64비트 방식은 −9,223,372,036,854,775,808에서 9,223,372,036,854,775,807까지의 숫자를 다룰 수 있습니다.

 

유튜브도 아마 처음 설계할 당시에는 영상 하나를 21억 5천 만 번 보게 될 일이 있을 거라곤 생각지도 못했을 겁니다. 그런데 실제로 일어났죠. 처음 해외에서 인기 있는 걸 보고 신기함을 느끼게 한 강남 스타일이 또 한 번 생각지도 못한 놀라움을 선사하는군요.

 

 

한입 크기 IT 뉴스

MS 오피스, 빙(Bing) 이미지가 클립아트 대체

 

 

이크로소프트(MS)가 오피스의 클립아트를 없애고 빙(Bing) 이미지 검색으로 대체합니다(영문). 갑작스런 소식이군요. 클립아트는 오랜 시간 동안 알게 모르게 MS 오피스의 중요한 한 부분을 담당했습니다. 하지만 시대에 맞지 않을 만큼 낡아 보이고, 사람들이 이걸 사용하는 대신 인터넷 검색을 사용하는 경향도 더욱 높아졌습니다. 이 때문인지 MS는 클립아트를 정리하려나 봅니다.

 

이제 빙 이미지 검색이 MS 오피스의 그 빈 자리를 대신합니다. 이전처럼 이미지를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저작권이 적용된 이미지를 골라서 보여줍니다. 당장 없앤다는 언급이 없는 것으로 봐선 아마 향후 대체가 이뤄지겠군요. 컴퓨터나 기기의 오피스에 저장된 클립아트는 계속 사용할 수 있다고 합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밸브, 스팀에 생중계 기능 추가

 

 

브가 스팀에 게임 장면의 생중계가 가능한 브로드캐스팅 기능을 추가했습니다. 한 마디로 스팀 안에서 친구가 게임하는 모습을 관람할 수 있게 된 셈이죠. 이 기능은 현재 베타 버전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시험 기능을 사용하려면 "보기 > 설정 > 계정"으로 들어간 뒤, "베타 참가"를 "Steam Beta Update" 참가로 바꾸면 됩니다. 베타 시험에 참가한 후에는 스팀 친구 프로필에서 마우스 오른쪽 버튼을 클릭한 후 "게임 보기"를 눌러 친구의 게임 장면을 볼 수 있습니다. 밸브가 다른 회사가 점령한 게임 생중계 시장에 진입하려는 조짐이 분명합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지신이의 한 마디!

 

요즘 추위가 굉장하군요. 온도가 영하로 내려가면서 살을 에는 추위라는 말이 실감이 납니다.


(서지스윈)

 


서지신

밖에 나갔다 오면 찬 바람 때문에 볼이 얼얼해요! 에.. 에.. 에-! (에취- 하려다가 말고 코를 훌쩍이며) 크흥. 크흐흥-

 

한 동안은 한파가 계속될 것 같군요. 내일 밤부터는 전국에 눈이 내린다고 합니다.


(서지스윈)

 


서지신

헤에-. 휴우. 감기 걸리지 않게 건강 관리에 유의하세요!

 


서지신

아, 그리고 막대 사탕 안드로이드로 올리셨나요? 뮤직 비디오 하나가 유튜브를 바꿨다는 사실을 어떻게 생각하세요? 클립아트에 끝이 다가온다는 소식이 슬프게 느껴지시나요? 의견이 있으시면 댓글로 남겨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