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드로이드 4.4 킷캣(KitKat), 개선된 기본 이미지 편집 기능의 모습

안드로이드(Android)에 기본 내장된 이미지 편집 기능이 안드로이드 4.4 킷캣(Android 4.4 KitKat)에서 크게 개선된 모양입니다.


아래 영상은 넥서스 7(Nexus 7)의 안드로이드 4.4(Android 4.4)에서 카메라/갤러리 앱의 일부인 사진 편집기를 실행한 모습입니다. 크게 바뀐 점은 태블릿에서 실행 했을 때의 화면 모습(UI)으로, 안드로이드 4.3(Android 4.3)까지는 스마트폰과 동일한 화면 구성을 그대로 보여줬지만, 안드로이드 4.4(Android 4.4)에서는 2 부분으로 화면이 나뉘어 구성되며, 필터 및 프레임, 그리고 추가적인 여러 편집 도구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 가지 눈에 띄는 부분은 바로 프리셋 기능입니다. 이 기능은 이미지에 적용된 효과나 프레임(테두리, 액자), 혹은 편집 도구로 작업한 수정, 보정의 내용을 하나의 서식이자 틀인 템플릿으로 저장할 수 있게 해주는 기능입니다. 이미지 편집은 매번 직접 수작업으로 해야 했지만, 이제 이전에 작업했던 수정 내용을 프리셋으로 저장해 두면, 그 프리셋을 선택하는 것만으로 바로 유사한 수정을 적용할 수 있습니다. 



이 밖에 이미지 처리 기능에는 "단계적", "하이라이트", "로컬", "포스터화"와 같은 새로운 도구가 추가되었습니다. 적용된 프레임의 두께를 조절하는 기능도 더해졌군요. 편집 화면에 원본 이미지와 편집 도구 사용 내역을 표시하는 기능도 추가되었습니다. 이미지 크기 및 화질 (압축률)을 지정하여 내보낼 수 있는 기능도 새롭게 등장했습니다. 무엇 보다, 편집 시 원본 이미지를 바로 변경하지 않아 안전하다는 점도 마음에 듭니다.

 


이제 킷캣에 내장된 카메라/갤러리 앱의 기본 사진 편집기(Photo Editor)만 있으면 대부분의 사진 편집은 모두 가능할 것 같습니다. 웬만한 사진 편집 앱 보다 훨씬 더 강력하다는 생각이 들 정도니 말이지요. 이런 기능이 운영체제 자체에 탑재될 것이라고는 생각지도 못했습니다. 사진 편집기가 제공하는 기능에 어떤 것들이 있으며, 또 실제 사용 모습이 어떠한지 궁금하신 분은 아래 영상을 한 번 살펴 보세요.

 

 

실제 사용 장면



최종 수정일: 2013년 11월 4일, 15:30

서지스윈

누군가가 무언가를 시작하고 해낼 수 있는 기반을 'IT'로 전달하고 싶어 이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를 만들었고, 지금도 설레는 마음으로 밤낮 분투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블로그, 사이트가 IT와 기술을 이해하고, 유용한 소프트웨어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