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을 입맛에 맞게 보정, 편집하기 - 포토스케이프(PhotoScape)

지금까지 찍어 오면서 모인 사진들로 무엇을 할 수 있을까요? 가장 일반적인 활용 방법은 하드디스크에 저장한 다음, 친구나 가족과 함께 공유하고, 실제 사진으로 인화하거나 그림책을 만드는 것이겠지요. 이보다 조금 더 다양하게 활용하고 싶을 경우, 사진에 위치 정보를 넣어 지오태깅(사진 파일에 사진 찍은 위치 지정하기)하거나, 얼굴이나 장소별로 사진을 정리할 수도 있을 것이고, 편집 프로그램으로 수정해 전체적인 느낌이나 품질을 향상시킬 수도 있겠지요.


 

 

앞서 말씀드렸던 것처럼 추억이 담긴 소중한 사진으로 할 수 있는 일은 생각보다 상당히 많습니다. 그런데 이번 글에서 소개할 포토스케이프(PhotoScape)라는 프로그램을 사용하면 훨씬 더 많은일을 손쉽게 해낼 수 있습니다. 사진의 보정, 편집, 효과 적용, 색상 조정, 일관 편집, 움직이는 애니메이션 GIF 만들기 등 여러 작업을 간편하게 할 수 있습니다. 윈도용 프로그램인 포토스케이프는 사진 편집을 위한 수 많은 가능성을 사용자에게 제공하고 있습니다.

 

 

기본 기능, 그리고 그 이상

 

포토스케이프는 구글 피카사(Picasa), IrfanView, 애플 맥의 iPhoto와 같은 거대 기업이 개발한 유명 프로그램들에서는 찾아 볼 수 없는 독특한 기능을 상당히 많이 가지고 있습니다.

 

프로그램을 실행 했을때 만날 수 있는 첫 화면의 경우 좌측에는 플리커(Flickr)에 있는 사진이 랜덤하게 표시되고 우측에는 모든 기능에 간편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아이콘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실행 아이콘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사진 편집 기능과 같은 일반적인 기능에서 시작해서 GIF 애니메이션 만들기와 같은 흔하지 않은 기능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기능이 제공되고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메인 화면에서 아이콘으로 제공되는 기능들은 화면 상단에 있는 탭을 통해서도 접근할 수 있습니다.

 

 

 

포토스케이프의 가장 기본적인 기능은 사진 뷰어 입니다. 원하는 위치의 이미지를 윈도 탐색기와 비슷한 '화면 왼쪽: 폴더 목록' - '화면 오른쪽: 이미지 미리보기' 형태로 살펴 볼 수 있습니다.

 

 

 

사진 뷰어 탭 옆쪽을 살펴 보시면 '사진 편집' 탭이 있습니다. 이곳에서 사진 편집을 위한 수 많은 기능들을 사용할 수 있습니다. 크기 조절, 밝기와 색상, 자동 레벨, 자동 콘트라스트(대비), 선명하게 하기, 수 많은 필터, 뽀샤시(얼굴, 인물 사진 개선), 역광 보정, 점(잡티) 제거, 빨간 눈 보정 기능 등 사진 편집에 필요한 유용한 기능들이 원스톱으로 한 번에 모여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이외에도 이 글에서 모두 다루지 못할만큼 다양한 옵션과 기능이 제공되고 있습니다. 이리 저리 살펴 보시고 편리함과 유용성을 직접 체험해 보셨으면 합니다.

 

 

 

사진 편집 부분의 여러 편리한 기능 중 제가 즐겨 사용하는 기능은 "도구" 탭의 "복제 도장툴" 기능 입니다. 이미지의 특정 부분을 Alt+마우스 클릭으로 선택한 다음 다른 부분을 이 선택 부분으로 자연스럽게 덮어 씌우는 기능인데, 사진에서 불필요한 부분을 지울때 정말 유용합니다. 사진에 전신주의 전선이나 기타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이 있을때 포토스케이프를 가볍게 실행한 다음, 이 복제 도장툴 기능으로 해당 부분을 지우니 사진을 좀 더 입맛에 맞게 수정할 수 있더군요. 상당히 간편하고 편리합니다.

 

 


복제 도장툴의 실제 사용 장면은 위의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실 수 있습니다. 이미지나 사진에 나온 마음에 들지 않는 부분을 정말 간편하게 제거할 수 있음을 알 수 있습니다.

 

 

 

앞서 사진 편집 탭에서 하나의 사진에 적용할 수 있었던 거의 모든 효과와 기능은 "일괄 편집" 탭에서 여러개의 이미지에 동시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오른쪽의 일괄 편집 패널로 원하는 이미지들을 드래그 앤 드롭해 놓은 다음, 프레임(액자형 테두리) 추가나 크기 변경과 같은 효과를 여러 이미지에 한 번에 적용할 수 있습니다.

 

 

다른 독특한 기능들

 

 

"페이지" 탭은 특정 형태로 이미지를 배치한 다음 하나의 "페이지"로 저장할 수 있도록 해줍니다. 사용 가능한 배치 형태는 오른쪽편 패널에 목록 형태로 나열되어 있습니다. 페이지의 크기 선택, 배경색 지정, 프레임 선택, 테두리 둥글게 만들기 등과 같은 다른 여러 옵션과 함께 말이지요.

 

 

 

여러 사진을 하나로 합칠 수 있는 다른 도구에는 "이어 붙이기"가 있습니다. 그런데 이 이어 붙이기 기능과 앞서 언급했던 "페이지" 기능의 경우 차이점이 있습니다. 이 기능의 경우 페이지 기능과 달리 미리 정의된 사진 배치가 존재하지 않으며, 사진의 전체 크기가 그대로 유지됩니다. 덕분에 다른 기능보다 조금 더 심플하게 사용할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 생각해 봤을때 GIF 애니메이션 만들기 기능은 다른 이미지 편집기에서는 찾을 수 없는 상당히 독특한 기능인것 같습니다. 이 기능을 사용하면 여러 이미지를 하나의 움직이는 GIF 이미지 파일로 만들 수 있습니다. GIF 애니메이션 생성 시 각 이미지별 표시 시간, 전체 이미지(캔버스) 크기, 크기 조정 비율, 사진 정렬 등 다양한 옵션을 지정해 줄 수 있습니다.

 

이 기능을 사용해 서로 다른 몇 가지 이미지를 하나로 합쳐 슬라이드쇼를 만들수도 있고, 혹은 조금씩 다른 동작을 하고 있는 이미지들을 하나로 합쳐 간단한 애니메이션을 만들어 낼 수도 있습니다. 블로그에 이미지를 올릴때도 이 움직이는 GIF 파일을 사용하면 다양한 활용이 가능하겠지요.

 

 

 

포토스케이프는 디지털 이미지에서 가장 많이 활용되는 기능인 "인쇄" 기능을 잊지 않고 포함하고 있습니다. 포토스케이프의 인쇄 기능을 사용하면 사진을 좀 더 빠르고 쉽게 인쇄할 수 있습니다. 사진을 인쇄할 종이 크기를 고를 수 있으며, 인쇄 방향을 설정할 수 있고, 한 페이지에 몇 개의 사진을 인쇄할지 지정할 수 있습니다.

 

인쇄하기로 선택한 모든 이미지는 사용자가 지정한 설정에 맞도록 자동적으로 조절됩니다. 예를 들면, 가로 형태의 사진의 경우 선택한 용지 형태에 맞게끔 자동으로 회전되어 인쇄되게 됩니다. 일일이 수작업으로 이미지를 회전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번 기능의 경우 "페이지" 기능이나 "이어 붙이기" 기능과는 완전히 다른 정반대의 기능 입니다. 혹시 좀 더 작은 이미지들로 나눠야할 큰 이미지가 하나 있을 경우, 프로그램 실행 시 표시되는 첫 메인 화면의 "사진 분할" 기능을 사용하면 됩니다. 이곳에서 큰 이미지를 동일한 크기를 가진 몇 개의 조각으로 나눌 수 있고 (칸, 줄 탭) 혹은 직접 지정한 가로 세로 크기로 분할 할 수도 있습니다.

 

 

 

언급할만한 충분한 가지가 있는 다른 기능에는 "색상 검출"이 있습니다. 포토스케이프 메인 화면의 색상 검출 아이콘을 클릭해 실행할 수 있는 이 기능은 그래픽 디자인이나 혹은 특정 웹사이트나 프로그램의 색상 배치를 참고할때, 혹은 배경 이미지에 어울리는 색상의 텍스트를 추가할 필요가 있을때 유용하게 사용할 수 있을것 같습니다.

 

이러한 기능들은 RAW 이미지 변환, 화면 캡쳐 기능과 함께 포토스케이프(PhotoScape)를 가장 강력한 무료 사진 편집 프로그램들 중 하나로 만드는것 같습니다. 무료 이미지 편집 프로그램 중 이렇게 풍부한 기능과 편리함을 갖춘 강력한 프로그램도 드물 겁니다.



다운로드


포토스케이프(PhotoScape)는 아래의 공식 홈페이지 다운로드 페이지에서 다운로드 받으실 수 있습니다.

http://www.photoscape.org/ps/main/download.php?lc=ko


 

포토스케이프를 사용해 본적이 있으신가요? 사용해본 소감은 어떠신가요? 혹은 더 나은 프로그램을 알고 계신가요? 의견이 있으신 분은 댓글로 남겨 주세요.


최종 수정일: 2012년 8월 9일, 03:11

서지스윈

누군가가 무언가를 시작하고 해낼 수 있는 기반을 'IT'로 전달하고 싶어 이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를 만들었고, 지금도 설레는 마음으로 밤낮 분투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블로그, 사이트가 IT와 기술을 이해하고, 유용한 소프트웨어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