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시작한지 얼마 안된건 사실이지만
마음에 걸리는게 한가지 있습니다.

그건 바로 그 어떤분도
읽고 난 후의 반응을 나타내주지 않으신다는
것이지요.

댓글도 안달리고, 트랙백도 없고,
방명록도 비어있습니다.

제가 블로그를 시작할때부터
알고 지내게된 가눔님께서 남기신거 외에는
없죠.

그래서 시간이 지날수록 좀
초조해 집니다.

가끔은 혼자만 공허하게
이야기하고, 외치고 있는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하지만, 꼭 댓글이나 반응이 없다고 해서
다른분들이 글을 안읽으신건 아니라는 생각이
또 다른 한편에서 갑자기 듭니다.

어쩌면, 제가 이글을 작성하고 있는 동안에도
제글을 읽어주시고,
함께 생각해주시고,
무언속에서 살짝 다녀가시는 분들도 계시겠지요.

네이버 검색을 통해 들어오시는 분들이
많던데, 그분들과도 무언속에서라도 뭔가를
나눌수 있도록 좀더 힘써서 글써야 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아직 내용이 별로 없긴한데,
앞으로 하나 하나 채워나가야 겠지요.

음악란을 마련하고픈 욕심이 들긴 하는데,
역시 그건 무리겠지요?
블로그 정체성을 헤칠수 있으니깐 말입니다.
하지만, 자꾸 욕심이 떠나질 않는군요.
어쩌면 좋지... 일단 좀더 생각해 봐야 겠지요.

순간 순간 블로그와 일생 생활의 균형을
맞추려고 노력하는 저였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