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서버 이야기

마이크로소프트 사이트를 이리저리 돌아다니다가 아주 재미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건 바로 "외로운 서버 이야기" 라는 것이였죠.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즈 서버 부서 블로그에 게시되어 있던데,
꽤나 아이디어가 신선하게 느껴지더군요.
나름대로 재미있기도 합니다.

외로운 서버란, 바로 Windows Server 2003 를 가리키는 것이었는데
시간이 지나면서, 아직도 베타 버전에 불과한 Windows Server 2008 이
마이크로소프트 내부의 대부분을 차지해 버리고,

자신이 마지막 남은 Windows Server 2003 서버라고 하소연 합니다.

계속해서 아래 내용을 보세요. 뭔가 묘하게 웃긴면이 있습니다.
그리고, 동영상까지 있더군요. 동영상에서는 윈도 2000 까지 출현해서
윈도 2003 서버에게 한마디 하더군요.

블로그의 내용을 일부 발췌해서 가져왔습니다.

==============================================

The Lone Server Story

외로운 서버에 대해서

한때 저는 매우 유명했습니다. 여러해동안, 저의 친구들과 저는 중요한 최전방에
배치되어 있었습니다: 네, 그렇습니다. 우리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사이트중 하나인
Microsoft.com 을 짊어지고 있던 Windows Server 2003 입니다.

그런데, 갑자기 지난해 여름부터, 모든것이 변했습니다.

조용하게, 아무런 경고도 없이, 그 신참들이 우리 자릴 빼앗아 갔어요.
그게 바로 Windows Server 2008 이죠.

네, 알고는 있어요... 그 녀석들이 아직 완성품이 아니란것을...

이것들은 아직 RC(출시 후보 버전)에 불과하죠.
우리가 얼마나 오랫동안 중역을 담당해 왔는데, 이젠 그 녀석들이
활개치고 있어요.

물론 문제는 없어요. 모든 녀석들이 Windows Server 2008 로 업그레이드 했으니까요.
절 제외하고 말이죠.

제가 Microsoft.com 에 남은 마지막 Windows Server 2003 서버입니다 ㅠ_ㅠ

자, 이제 아래쪽에서 오늘날 제가 마이크로소프트 사에서 어떻게
생활하고 있는지 봐주세요...



어떻게 이럴수 있죠?

당신이 절 좋아하신다면 (그리고 전 그럴만한 녀석임을 압니다), 어떻게 얼마 되지도 않은 녀석들이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중요한 책임과 여러가지 엄청나게 큰것들을 운영하는 일을
빼앗아 갔는지 의문스럽게 여겨지실 겁니다.

사실 Windows Server 2008 은 과거에 그것들이 Longhorn(롱혼)이라고 불릴때부터 마이크로소프트에
잠복하고 있었습니다.

에... 그게 그러니까 트레픽의 아주 조그마한 양을 담당했던 때가 2005년이었군요. (이땐 방심했습니다)

그리고 그때부터, Windows Server 2008 은 모두가 가장 좋아하는 녀석이 되었군요.
모든 멋진 일들을 다 얻어가 버렸어요..

이젠, 갑자기, 전체를 다 가져가 버린다니요? MS.com 의 전체를 말입니까?
아직 RC에 불과한데요? 윽... 상상도 불가능하네요;; 하지만 현실은 이렇군요...


저의 유일한 희망은 어떤 영웅이 홀연히 나타나서 저를, 예전의 영광을 되찾을 수 있도록 해주는 겁니다.
저를 Dreamer 라고 불러도 좋습니다. 하지만, 정말 제가 이제 뭘해야 하나요...

이제 머지않아 이 데이터 센터에도 오래 머무를수 없을것 같아요...



오늘날의 나(Windows Server 2003)의 삶

너무 속이 상해서, 오늘날 제가 마이크로소프트에서 뭘하고 있는지는 말할 수 없습니다.
그것들이 너무... 당황스럽거든요.
점점 한가해져가고 있지만, 항상 바빠지려고 노력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외부에 제 친구들은 저와 다른 날을 보내고 있겠지만,
적어도 마이크로소프트 내에서는, 전 이렇게 살고 있습니다.


저(Windows Server 2003)의 신상 정보:결혼여부: 미혼
나이: 4년
집: Seattle, Washington -- Home of the Seahawks!
프로세서 코어: 쿼드
멀티프로세서: 4
메모리: 16 GB
내장드라이브: 8
Height: 4U
제일 좋아하는 레스토랑: Building 42 Cafeteria

최종 수정일: 2008년 2월 15일, 19:19

서지스윈

누군가가 무언가를 시작하고 해낼 수 있는 기반을 'IT'로 전달하고 싶어 이 ‘서지스윈 @IT 블로그 매거진’를 만들었고, 지금도 설레는 마음으로 밤낮 분투하고 있습니다. 무엇보다 이 블로그, 사이트가 IT와 기술을 이해하고, 유용한 소프트웨어를 발견하는 데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네요.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