윈도우 10(Windows 10)이 출시 이후 괜찮은 성적을 보여주고 있음은 부정할 수 없을 것 같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MS)로서는 큰 성공을 거둔 셈이겠죠. 대체로 윈도우 7(Windows 7)과 8 모두에서 대규모 업그레이드가 이뤄진 것으로 평가됩니다. 7월 29일 공개된 이래 수 천만 다운로드는 충분히 넘어선 걸로 보입니다.

 

당연한 일이겠지만 일부 사용자는 새로운 모습의 특정 부분을 마음에 들어 하지 않습니다. 향후 뒤를 이을 업데이트에서 다듬어야 할 흠도 몇 곳 보이죠. 그럼에도 대다수 사용자의 전반적인 경험은 긍정적인 것으로 보입니다.

 

출시 뒤 상대적으로 일이 순조롭게 진행되지 않은 유일한 영역은 개인 정보 보호와 관련된 여러 문제였습니다. 거대 기술 기업이 사생활 침해라는 반칙을 저지르지는 않는지 아주 작은 흔적까지도 놓치지 않는 인터넷 사용자가 많은 오늘 날에는 그리 놀랄 일도 아니겠죠.

 

윈도우 10에 사용자가 알아야 할 일부 문제가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이런 주장 가운데 일부는 실제보다 부풀려졌습니다. 윈도우 10의 사생활 침해 문제를 해결 방법과 함께 정리해보겠습니다.

 

 

 

대역폭을 훔치는 윈도우 10?

P2P 업데이트 끄기

 

도우 10이 더 빠르게 효율적으로 업데이트를 전달하기 위해 사용자의 인터넷 대역폭을 사용하며, 이 옵션이 기본적으로 켜져 있다는 것이 첫 번째 주장입니다.

다소 별난 소리처럼 들리기는 하지만 이 주장은 실제로 사실입니다. 운영 체제 차원에서 최신 P2P 기술을 활용해 컴퓨터에 저장되어 있는 윈도우 업데이트를 네트워크 상의 다른 컴퓨터와 공유합니다. 잠재적으로는 인터넷을 통해 전세계의 모든 컴퓨터와도 공유하죠.

 

 

이 기능은 양날의 검입니다. 가정이나 사무실 네트워크에 속해 있는 다른 컴퓨터와만 업데이트를 공유한다면 다운로드 시간을 줄여 업데이트 시간을 단축할 수 있겠지만, 불특정 다수의 컴퓨터와 공유할 경우 대역폭을 빼앗겨 인터넷을 최적의 속도로 사용하는데 방해가 될 것입니다.

 

이 옵션을 끄려면 시작 메뉴 > 설정 > 업데이트 및 복구 > Windows 업데이트 > 고급 옵션 > 업데이트 제공 방법 선택을 클릭해서 들어간 뒤 두 개 이상의 위치에서 업데이트 항목의 스위치를 밀어 꺼주세요.

 

 

MS 서버와 동기화되는 브라우저 방문 기록, 즐겨 찾기, 암호?

개인 정보 동기화 끄기

 

능 자체는 윈도우 8(Windows 8) 때부터 있었습니다. 마이크로소프트 서버와 브라우저 방문 기록, 즐겨 찾기, 암호가 동기화된다는 이 주장의 숨은 문제점은 동기화 기능 가운데 단 하나도 실제로는 자동이 아니라는 사실입니다. 1)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으로 로그인하고, 2) 윈도우를 처음 설정할 때 "빠른 설정"을 고른 경우에만 작동합니다.

 

초기 설정을 진행할 때 무심코 '빠른 설정'을 클릭해 진행했더라도 모든 옵션은 손쉽게 되돌릴 수 있죠. 시작 메뉴 > 설정 > 계정 > 설정 동기화로 향한 후 사용하고자 하는 기능만 켜주세요.

 

 

이 기능이 정말로 불편하게 느껴진다면 로컬 계정만 사용하는 것도 좋을 겁니다. 사용 중인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로컬 계정으로 바꿀 수 있죠. 시작 메뉴 > 설정 > 계정 > 계정 > 사용 중인 계정 (하나일 경우 바로 표시) > 대신 로컬 계정으로 로그인을 클릭한 뒤 화면에 나오는 안내를 따르면 됩니다.

 

물론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사용하는 가장 큰 이점 중 하나가 바로 이 모든 내용이 동기화된다는 점임을 기억해야겠죠. 기능을 켜두면 다른 컴퓨터나 폰에서 로그인 했을 때 모든 개인 자료와 설정이 미리 자리잡고 여러분을 기다립니다.

 

 

와이파이 암호를 자동으로 공유하는 와이파이 센스?

와이파이 센스 끄기

 

이파이(Wi-Fi) 접속 암호를 자동으로 공유한다는 주장은 거짓입니다. 우선, 와이파이 센스(Wi-Fi Sense)는 공유할 연결을 직접 지정해줘야만 비로소 작동합니다. 또한 앞서의 과정을 거쳐 기능을 사용하더라도 와이파이 접속 비밀번호는 다른 사람과 공유되지 않습니다.

 

덧붙여서 사실 와이파이 센스(Wi-Fi Sense)는 새로운 기능이 아닙니다. 작년에 나온 윈도우 폰 8.1(Windows Phone 8.1)에도 있었죠. 단지 완전체인 컴퓨터용 윈도우 운영 체제에 처음 등장할 뿐입니다. 기본적으로 어느 와이파이 연결(접속 지점, AP)이든지 처음으로 접속해서 로그인 할 때에 연락처에 있는 사람과 와이파이 로그인 정보(내용은 암호화된 형태)를 공유할 것인지 묻는 것이 이 기능의 실제 모습이죠.

 

 

해당 와이파이 접속 지점에서 공유를 켜는 경우에도 어느 친구와 자료를 공유할지 선택할 수 있습니다. 연락처에 있는 모든 사람이 연회장 입장권을 받는 건 아니죠. 세부 정보를 함께 공유할 사람이 누가되든지 간에 상대는 결코 실제 비밀번호를 보지 못합니다. 그 사람이 사무실이나 집에 찾아왔을 때 선택된 와이파이에 자동으로 로그인 될 뿐이죠.

 

 

광고주가 사용자를 쉽게 식별하게 된다?

광고 ID 끄기

 

료 제품 같은 게 있을 리 없죠. 윈도우 10은 무료였으니까, 틀림없이 그 빈 돈을 메우기 위해 무언가를 할 거예요. 그렇죠?

 

음, 글쎄요. 답은 예와 아니오 둘 다입니다. 윈도우 10은 기기 별로 각각의 사용자에게 고유한 광고 식별 번호(ID)를 부여합니다 (윈도우 8이 했던 방식과 완전히 같습니다). 이 ID는 사용자의 취향이나 관심사를 분류한 뒤 맞춤형 광고를 내보낼 수 있도록 앱 개발자, 광고 회사, 마이크로소프트, 기타 여러 회사가 사용할 수 있죠.

 

 

이 설정은 기본적으로 켜져 있지만, 쉽게 끌 수 있습니다. 시작 메뉴 > 설정 > 개인 정보 > 일반으로 들어간 후 "앱에서 광고 ID를 앱 간 환경에 사용하도록 허용" 항목을 확실히 꺼주세요. 옵션 자체에 적힌 설명이 알려주듯이 이 설정 항목을 끄면 사용자의 광고 ID도 자동으로 초기화된다는 점을 꼭 언급해야겠네요. 몰래 엿보는 눈길로부터 즉시 몸을 숨길 수 있습니다.

 

광고를 반대하는 분이시라면 화면 아래쪽에 위치한 "Microsoft Advertising 및 기타 개인 설정 정보 관리" 링크도 클릭해보세요. 현재 사용 중인 웹 브라우저와 마이크로소프트 계정을 사용하는 모든 장소에서 개인화된 광고가 나오지 않게 해지 할 수 있는 웹사이트로 이동합니다.

 

 

 

코타나가 지켜보고 있다?

인터넷 검색 끄기

 

"Cortana가 맞춤화된 경험 및 관련 제안을 제공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해, Microsoft는 사용자의 디바이스 위치, 캘린더 데이터, 사용중인 앱, 전자 메일 및 텍스트 메시지 데이터, 전화 통화, 연락처, 디바이스를 사용한 연락처, 상호작용 빈도 등과 같은 다양한 유형의 데이터를 수집하여 사용합니다"

 

"Cortana는 또한 사용자가 디바이스 및 음악, 알람 설정과 같은 기타 Microsoft 서비스를 사용하는 방식과 잠금 화면 활성화 여부, 사용자가 보고 구매하는 내용, 브라우징 및 Bing 검색 기록 등에 대한 정보를 수집하여 사용자에 대해 파악합니다."

- 마이크로소프트(Microsoft) 개인 정보 보호 정책, 'Cortana' 절에서 '자세히 알아보기' 클릭

국어 버전 윈도우를 사용하신다면 크게 해당되는 부분은 없네요. 코타나(Cortana)를 지원하지 않으니 말이죠. 코타나는 애플의 시리(Siri)와 구글의 구글 나우(Google Now)에 맞서 마이크로소프트가 내놓은 대답입니다. 질문의 답을 찾고, 약속을 제 시간에 지키며, 관심 분야의 최신 소식을 항상 알도록 돕는 개인 비서죠.

 

해외에서는 위에 있는 약관의 내용이 문제가 됐습니다. 언뜻 읽어봐도 무시무시해 보이죠. 그렇긴 하지만 코타나의 능력을 최대한 활용해서 사용자를 도우려면, 사용자에 대한 정보를 수집할 필요가 있다고 보는 게 옳을 겁니다. 일정 하나만 해도 사용자의 개인 캘린더에서 읽어와야만 다가올 약속을 보여줄 수 있으니 말이죠.

 

 

어찌됐든 국내에 출시된 한국어 버전은 코타나를 지원하지 않으니 따로 끄는 과정을 거칠 필요도 없습니다. 혹시 영어 버전을 사용하신다면 화면 아래의 코타나 검색 상자를 클릭한 뒤 설정(톱니 바퀴 아이콘)으로 들어가서 "Cortana can give you suggestions…" 항목의 스위치를 눌러 꺼주시면 됩니다.

 

그 밖에도 인터넷을 검색하는 기능이 있죠. 코타나 검색 상자에 단어를 입력하면 자동 완성(엔터를 누를 시 웹 검색 결과) 목록을 보여줍니다. 이 때, 입력한 단어가 마이크로소프트의 빙(Bing) 서버로 전송됩니다. 한국어 버전에서도 사용 가능한 기능이죠. 빙 서버로 검색어가 전송되는 걸 원치 않으신다면, "온라인 검색 및 웹 결과 포함"을 클릭해 꺼주세요.

 

 

윈도우 10 개인 정보 보호 문제

우려하고 계신가요?

 

이크로소프트의 개인 정보 보호 정책을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타당하다고 보시나요? 이제 우리 모두가 거대 IT 기업으로부터 기대하게 된 바를 이들이 따라잡으려고 하는 걸까요?

마이크로소프트가 자사의 데이터 수집에 대해 보다 열린 자세를 취했어야 할까요? 혹은 반대론자들이 불안감을 조성하려고 유언비어를 퍼뜨린 것 뿐일까요?

 

생각이나 의견이 있으신 분은 아래 댓글로 남겨주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