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분투로 유명한 영국 캐노니컬(Canonical)에서 리눅스(Linux) 배포판 중 하나인 “우분투(Ubuntu)”를 스마트폰 버전으로 최초 발매할 단말기 제조사 2곳을 발표했습니다.


캐노니컬은 ​​2월 19일경, 스페인 디자인 업체인 bq와 중국의 스마트폰 제조 업체인 메이주(Meizu) 사이에서 우분투 스마트폰의 출시를 위한 협약을 체결했다고 발표했습니다.


캐노니컬은 ​​발표에서 2014년 중에 이 두 회사에서 첫 우분투 스마트폰이 출시된다고 전했군요.


캐노니컬은 보다폰(Vodafone)과 EE, T-Mobile USA, Three Group, Deutsche Telekom, Verizon, Telstra, Portugal Telecom과 같은 유럽 미국 지역과 호주의 이동 통신 사업자들과 Ubuntu 스마트폰의 시장 출시를 위한 파트너십을 체결하고 있는데, 각 회사를 통해 우분투 스마트폰이 발매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캐노니컬과 우분투의 설립자인 마크 셔틀워스(Mark Shuttleworth) 씨는 발표에서, 이번 발표와 관련된 좀 더 자세한 정보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이번 주 개최되는 MWC 2014에서 공개할 것이라 밝혔습니다.

 

 

 

 

 

참조 URL

 

비지니스 와이어 신문 보도 관련 기사 (영문):

http://www.businesswire.com/news/home/20140219006275/en/Canonical-Announces-Partners-Ship-Ubuntu-Phones-Globe#.UwnL3s7ciUk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