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2P 구조를 사용하여 쉽게 전송할 수 있어 결제 수수료도 매우 싼 덕분에, 인터넷 결제 도구로서 갈수록 존재감을 강화하고 있는 가상 통화 “Bitcoin (비트 ​코인)”에 대해서, 도대체 어떠한 것인지, 그 구조는 어떻게 되어 있는지에 대해 보는 것만으로도 쿠키를 먹는 것처럼 오도독 오도독 바삭 바삭 알 수 있게 해주는 동영상이 여럿 공개되어 있습니다.

 

이번 글에서는 그 영상들을 중심으로 비트코인을 한 눈에 알 수 있도록 이해에 필요한 내용을 모두 모아 정리해 보도록 하겠습니다.

 

 

비트코인이란 무엇일까?

비트코인 광산

 

일반적인 디지털 통화는 거래소에서 기존 통화와 디지털 통화를 환전하는 것으로 손에 넣을 수 있습니다. 그런데 비트코인의 입수 경로는 환전소 뿐만이 아닙니다. 스스로의 손으로 "채굴(마이닝, Mining)" 할 수도 있습니다.


관련 영상: What is Bitcoin Mining? (비트코인 채굴이란 무엇일까?)


비트코인은 P2P 네트워크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비트코인을 소지한 사람은 "은행의 작은 일부"로서 기능하기 때문에, "분산 통화"라고도 불리고 있습니다.

 

 

그럼 비트코인은 어떻게 만들어져 나오는 것일까요?

 

 

지폐는 정부가 언제 얼마나 하는지를 결정합니다.

 

  

 

이에 반해 비트코인에는 중앙 정부가 없습니다.

 


비트코인은 "채굴기(마이너, Miner)"라는 특별한 비트코인 "채굴(마이닝, Mining)" 소프트웨어가 유통량과 발행 시기에 관한 수학적 문제를 해결해 비트코인을 생산합니다.

 

 

비트코인은 채굴기, 마이너의 계산에 의해 채굴되는 양이 자동으로 조정되는 것입니다.

 

  

 

예를 들면, 채굴하는 사람이 적을 경우 비트코인을 캐내는데 필요한 드는 시간이 훨씬 적습니다.

 

 

 

하지만 많은 사람이 비트코인을 손에 넣으려고 할 경우, 채굴의 난이도가 오르고 어려워져 시간이 훨씬 더 걸리게 됩니다. 이런 구조가 채용되고 있는 셈이지요.

 

 

마이너 소프트웨어는 초기에 CPU로 연산 처리를 하도록 구성되어 있었지만, 더 빠른 처리 속도가 필요해져 그래픽 카드가 사용되기 시작했습니다. 그 결과 발열량이 증가하는 문제에 직면하게 되었습니다.

 

 

그래서 비트코인 채굴을 위한 전용 칩 "ASIC"가 개발 및 판매되기 시작했는데, 지금은 계산 속도를 더 높인 데다가 저전력 화에도 성공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의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더 많은 사람들이 채굴에 뛰어든 결과, 채굴은 전보다 더 어려워 졌습니다. 그래서 만들어진 것이 “채굴 풀(Mining Pool)” 시스템입니다.

 

  

 

수영장에서 광부 팀을 결성해 비트코인을 함께 채굴하고, 자신의 공헌도에 따라 비트코인을 분배 받을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금(Gold)"에 비유하면 그 성격을 이해하기 쉽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금은 중앙 정부에 의해 발행되는 것은 아닙니다. 물론 중앙 정부가 그 가치에 보증 문서를 주는 것도 아닙니다. 금의 가치​​는 전세계의 누구나가 “금에는 가치가 있다 “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인정되는 것으로, 완전히 시장의 판단에 맡길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금 매장량에 한계가 있는 점도 그 가치를 뒷받침하고 있습니다.


금과 마찬가지로, 비트코인에는 발행 권한을 가지고 그 가치를 담보하는 중앙 정부의 존재가 없습니다. 그리고 비트코인에는 마이너(Miner)라고 불리는 비트코인 채굴 관리 프로그램이 존재해, 유통량이 자동으로 조절되며, 매장량에도 한계가 설정되어 있습니다. 여기에 더해 그 가치가 수요와 공급의 관계에 의해 결정되는 것도 금 시장과 유사합니다.


아래는 최근 2달간의 1비트 코인당 달러 환율의 거래 시세 차트입니다.


 

 

비트코인이란 무엇일까?

비트코인의
사용 방법


이렇게 ‘디지털 금’이라고도 할 수 있는 비트코인의 사용 방법은 아래 영상을 보면 한번에 이해할 수 있습니다.

관련 영상: What is Bitcoin? (비트코인이란 무엇인가?)

 


비트코인은 분산된 디지털 통화입니다.

 

 

 

비트코인은 P2P 방식으로 개인에서 개인에게 직접 보낼 수 있으며, 은행이나 통화 교환소를 통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렇게 하면 별도의 수수료가 들지 않으며, 여러 나라에서 사용할 수 있고, 사용 계좌가 동결되는 일도 없습니다. 또, 필요 조건도, 검열도 없습니다.

 

 

 

비트코인은 PC를 가진 사람이라면 누구나 무료 프로그램 "마이너(Miner)"를 사용하여 생성 할 수 있습니다.

 


 

마이닝(채굴)량은 자동으로 비트코인 네트워크에 의해 통제되고, 덕분에 비트코인의 총량은 아래 그림과 같이 설정된 상한에 의해 정해져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디지털 지갑에 저장할 수 있는데, 이 디지털 지갑은 마치 온라인 은행과도 같습니다.

 


 

비트코인은 결재 시 쉽게 송금할 수 있으며,


 

전자 서명이 붙은 상태에서 암호화 된 정보는 비트코인 네트워크로 전송되고,

 


 

몇 분 후에 인증되면 송금을 위한 전송이 완료됩니다. 이후 받은 사람은 비트코인을 사용할 수 있게 됩니다. 거래는 익명 정보로서 영원히 네트워크에 기록됩니다.

 

 

비트코인 소프트웨어는 완전한 오픈 소스로, 누구나가 코드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투명성과 보안을 유지할 수 있도록 말이지요.

 

 

 

비트코인으로 살 수 있는 물건에는 비디오 게임, 선물용 상품, 책, 서버 등이 있으며,


 

그 중에는 알파카 양말이란 것도 있습니다.

 


수 많은 거래소도 탄생해, 이​​미 달러, 유로, 원화 등 다양한 통화가 비트코인 과의 환전이 가능합니다. 국내에서는 ‘코빗(Korbit)’이라는 곳에서 원화와 비트코인을 거래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을 받는데 비용이 들지 않고, 신용카드에서 볼 수 있는 지불 거절도 없기 때문에, 비트코인은 중소 기업이나 프리랜서에게 상당히 효과적일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이란 무엇일까?

비트코인은
어떻게
태어났을까?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전용 소프트웨어인 마이너(Miner)를 사용하는 사람의 시스템 성능에 의해 운영되고 있습니다. 즉, 비트코인을 마이닝(채굴)하는 사람에게는 네트워크를 유지하는 대가로 비트코인이 주어지는 구조인 셈이지요. 그렇기는 하지만, 마이닝에는 매우 강력한 사양의 PC나 전용 칩을 탑재한 하드웨어가 필요하며, 또한 마이닝에 필요한 전기 요금이 얻을 수 있는 비트코인의 시장 가치로는 충당 할 수 없다는 이야기도 있습니다.


이처럼 네트워크를 지탱하는 지원자에게 이익을 제공하여 시스템을 유지하고 운영하는 방법 이외에, 비트코인에는 강력한 암호화 알고리즘에 의한 익명성, 이중으로 사용되지 않았음을 완전히 탐지할 수 있게 함으로써 얻을 수 있는 균형과 안전성, 유통량을 적합하게 제한해 매장량에도 한계를 설정함으로써 시장 가치를 유지하는 방법, 그리고 통화 발행 권한을 가진 중앙 집권적인 체제를 부정함으로써 유통 비용 (발행 수수료)을 최소화하는, 가상 통화로서의 이상적인 설계 개념 아래 만들어지고 있습니다.


이 이상적인 가상 화폐는 ‘나카모토 사토시‘라고 자칭하는 인물이 내놓은 “비트 코인: P2P 전자 화폐 시스템”이라는 논문으로부터 모든 것이 시작되었습니다.

 

[PDF, 영문] Bitcoin: A Peer-to-Peer Electronic Cash System

https://bitcoin.org/bitcoin.pdf


[PDF, 일문] ビットコイン:P2P 電子マネーシステム
http://www.bitcoin.co.jp/docs/SatoshiWhitepaper.pdf

 

 

이 나카모토 사토시에 해당하는 인물이 누구인지에 대해서는 밝혀지지 않았고, 해커(와 그 집단) 이라든가, 어떤 국가의 정부라는 설 등 여러 가지 설이 있습니다. 미국의 컴퓨터 과학자 테드 넬슨 씨(현재 인터넷에서 사용되는 ‘링크’의 기반 개념이 되는 하이퍼텍스트를 처음으로 구상한 인물)는 나카모토 사토시의 정체가 교토 대학의 교수인 모치즈키 신이치 박사라고 주장하지만 진실은 아직 어둠 속에 감춰져 있습니다.

 

관련 영상: I Think I Know Who Satoshi Is (사토시가 누군지 알 것 같습니다)

 

 

 

비트코인이란 무엇일까?

확대되는
비트코인
시장

 

수수께끼의 인물 "나카모토 사토시”에 의해 2009년에 만들어진 비트코인은, 기존의 통화 제도를 뒤흔들지도 모를 신선한 구상과 구조의 시작에서부터, 나카모토가 인터넷에서 홀연히 모습을 감춘 2010년 이후에 이르기까지 전세계로 확대해 나가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이 시장 거래에 사용된 것은 2010년 라즐로(Laszlo Hanyecz)씨가 피자 2판을 1만 BTC(비트코인 1만개)로 구입한 것이 최초라고 알려져 있습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시점에서 비트코인 동전 하나인 1 BTC의 교환 가치는 781.1달러 (한화 약 84만 151원)이므로, 현재의 화폐 가치로 보면 피자 구입에 지불한 비용은 84억원 이었다고 볼 수 있습니다. (이 사실을 상기해 본다면, 당시 1만 비트코인으로 피자 2판을 구입한 저 분은, 이후 피자 구입에 비트코인을 모두 써버린걸 후회하고 있을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잠시 듭니다)


Pizza 
이용자가 증가함에 따라 급격히 그 시장 가치가 높아지고 있는 비트코인이지만, 거래 범위도 점점 확대되고 있습니다.


디지털 문화 유산 보존을 목표로 하는 비영리 온라인 도서관인 인터넷 아카이브는 비트코인으로 기부 접수를 받기 시작했습니다.

 

 
워드프레스(WordPress)는 결제 통화로 비트코인을 채용했습니다.

 

 
결국은 월급의 일부를 비트코인으로 지불하는 회사까지 등장했습니다.

 

 

 

비트코인이란 무엇일까?

비트코인의
행방

  
하지만 비트 코인이 혁신적이기 때문에 따라다니는 "그림자"도 존재합니다.

관련 영상: Bitcoin Explained(비트코인의 설명)

 

국경이 사라지는 세계 경제에 걸맞는 전자 화폐는 "디지털 왕국"에서 통용되는 통화가 될 확률이 높습니다. 

 

 

거기에 걸맞는 것이 “Bitcoin (비트코인)" 입니다. 비트코인은 P2P 네트워크를 이용하여 전자 화폐 시스템을 분산시키는 구조를 가집니다.

 

  
기존의 통화는 중앙 정부가 발행하고 유통량을 조정합니다.

 

 
일반적으로 지폐는 인쇄되어 유통됩니다. 하지만 비트 코인은 다릅니다.


 
비트코인은 "비트코인 마이닝(Bitcoin mining, 비트코인 채굴)"이라는 과정을 거쳐 "비트코인 광산"으로부터 채굴합니다. "채굴된다" 라고 말하기는 하지만, 비트코인이 존재하는 곳은 인터넷상의 가상 공간입니다.


 
전용 프로그램인 채굴기, "마이너(Miner)"를 사용해 복잡한 수리 문제를 계산하게 함으로써, 새로운 50개의 비트코인을 발굴하고 소유자가 될 수 있습니다.


 
비트코인 네트워크는 자동으로 마이닝(채굴) 양을 조정, 현재는 약 10분마다 50개의 비트코인이 채굴되도록 제한하기 위해 유통량이 한정되어 있습니다.


 

 

유통 가능한 비트코인의 총량은 불과 2100만개로, 그 화폐 가치는 현재 (앞서 말씀 드렸던 것처럼) 1개 781.1달러 (한화 약 84만 151원) 정도입니다. 그러나 지난해 거래액은 총액으로 1670만 달러(한화로 약 179억 6,000만원)에 달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각국 통화와 교환 할 수 있으며, Mt.GoX가 최대의 환전소(거래소)인 상태입니다.

 

 

그런데 비트코인은 어둠의 거래 사이트에서 사용되는 일도 많아, 헤로인, 마리화나 등 약물 거래의 결제에 악용되는 일도 자주 있습니다.

 

   
특정 소프트웨어를 사용하여 신원을 숨긴 상태에서 거래하는 어둠의 사이트 중 하나는 "실크로드"라고 불렸으며, 규모 있는 디지털 시장을 형성하기도 했습니다 (2013년 10월, FBI에 운영자가 체포되었는데, 한화로 39억원에 달하는 비트코인이 압수되었으며, 일시적으로 비트코인의 가치와 가격이 바닥에 가까워 질만큼 떨어지기도 했습니다).



비트코인의 영향력은 증가하고 있으며, 위키리크스(Wikileaks)나 워드프레스(WordPress)와 같은 곳은 비트코인을 현금과 마찬가지로 결제에 사용하는 것을 인정하고 있습니다.

 

  
또한 캐나다 정부는 비트코인을 본뜬 디지털 통화 "MintChip"을 도입했습니다.

 

  
비트코인은 "통화"의 개념을 바꾸려 하고 있습니다.

 


 
비트코인은 실물 화폐와 달리, 인터넷 공간에 존재하는 가상 통화이기 때문에 해킹이나 웹 상의 문제에 의해 도난 당하거나 상실할 수도 있다는 위험성이 지적되고 있습니다. 또한 높은 익명성 때문에 불법 약물 거래나 돈세탁에 사용되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또한 투기 자금이 비트코인 시장에 유입되는 바람에, 최근 그 교환 가격이 거품에 가까운 수준에 이르고 있다는 지적도 있어, 실제로 2013년 4월에는 하루 만에 거래 가격이 반값까지 급락하는 "사건"도 발생하고 있습니다.

 
기존 통화의 개념을 근본부터 뒤집어 놓을 비트코인은, 과연 21세기의 통화 혁신이 될까요, 아니면 한해살이 꽃처럼 활짝 피다가 결국 정점을 찍고 시들어서 떨어지게 될까요? 앞으로의 변화가 주목됩니다. 덧붙여서, 현재 이 글을 쓰고 있는 시점에서의 거래 가격은 1 BTC당 781.1달러(한화 약 84만 151원)이며, 전 세계 유통량은 1232만 3700개 입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