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indows Mobile 7이 Windows Mobile 6.5에서 특정한 변화를 준 정도로 출시 될거라고 지레짐작 하고 있었는데 제 예상이 빗나갔군요. 이건 정말 기대 이상 입니다.

지금 현재 스마트폰 시장엔 애플의 아이폰,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넥서스, MS의 Windows Mobile, RIM의 블랙베리가 나와있고 최근엔 삼성에서 Bada라고 불리는 OS를 탑재한 바다폰을 출시한 상태지요. 이중 애플 아이폰이 선두 그룹에서 앞서나가고 있습니다. 전 아이폰을 보면서 앞으로도 이 구도가 계속해서 어느 정도 유지될거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오늘 MWC 2010 세계 모바일 대전에서 마이크로소프트가 발표한 Windows Phone 7을 보니 생각이 달라집니다. 기술이나 제품을 보면서 '바로 이거다!'라는 생각이 든건 정말 오랜만인 것 같습니다.




이제 Windows Phone 7 Series 라는 이름에 익숙해져야 할 듯 합니다. 마이크로소프트가 공식적으로 더 이상 Windows Mobile이란 명칭을 사용하지 않기 때문입니다. 사실 익숙해지려 하지 않아도 여러곳에서 이야기가 나온다면 자연스럽게 익숙해 지겠지만 말이지요. 오늘 마이크로소프트사가 가장 야심찬 프로젝트중 하나라고 볼 수 있는 Windows Mobile의 리브랜딩을 단행했습니다. 바로셀로나에서 열리는 MWC 2010 세계 모바일 대전에서 새로운 모바일 OS라고 볼 수 있는 Windows Phone 7을 발표했는데, 국내외 언론의 반응이 상당히 긍정적 입니다.

겉모습과 느낌에서부터 내부의 코드에 이르기까지 지금껏 마이크로소프트사가 모바일에 기울여 왔던 방식과 노력을 거의 다 버리고 완전히 새롭게 재탄생한 모습입니다. 윈도우폰7은 기존의 Windows Mobile을 버리고 준HD의 형태로 변화했습니다. 우선 메인 화면과 UI의 사용자 경험이 완전히 새롭게 구성되었고, Xbox LIVE와 Zune이 긴말하게 통합되었으며, 새롭게 향상된 소셜 네트워킹 툴들이 포함되었습니다.





친숙한 시작 화면이 완전히 사라지고 빠른 실행, 연락처로의 링크, 위젯등이 포함된 정사각형 모양의 "타일"들로 대체되어 수직으로 스크롤하고 간편하게 터치해서 원하는 작업을 물흐르듯이 할 수 있도록 변화했습니다. Zune HD의 경험을 근접하게 반영해서 아이콘 대신 거대하고 깔끔한 텍스트가 메뉴에 자리잡았고 한 화면에서 다른 화면으로 보기가 바뀔때 부드럽게 미끄러지듯이 화면 전환이 이루어 집니다. 인터페이스의 화면전환 만으로도 어떤 분류의 어느 기능을 사용하고 있는지 한눈에 알 수 있습니다. 소셜 네트워킹에 크게 중점을 두어 통합된 연락처 페이지에서 Facebook, Windows Live 같은 여러 계정의 업데이트된 메시지를 볼 수 있고, 사진 갤러리와 같이 풍부한 클라우드 기반 컨텐츠에 바로 접근할 수 있게 하고 있습니다. Xbox 통합의 경우 Xbox LIVE 게임, 아바타, 프로필을 모두 포함하는 한편 독립적인 Zune HD 플레이어의 기능을 그대로 가져와 준과의 통합도 이루어 내고 있습니다. (FM 라디오 포함)

OS와 브랜드를 새롭게 확립한 것 외에 한 가지 더 눈에 띄는 점은 일관된 사용자 경험을 위해 엄격한 하드웨어 사양을 정해두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전의 Windows Mobile은 하드웨어도 각양각색이었고 UI, 전체적인 구성을 통신사나 제조사의 입맛에 맞게 바꿀 수 있습니다. 이로 인해 다양한 제품이 나올 수 있었지만 품질은 제각각 이었습니다. 오히려 떨어지는 경우가 많았지요. Windows Phone 7 시리즈는 특정한 CPU와 속도, 화면 비율과 해상도, 3개의 전면 버튼(이전, 시작, 빙 검색)같은 스펙 기준을 정해두고 있습니다. 더 이상 통신사나 제조사 마음대로 인터페이스나 구성 요소를 바꿀 수 없는 셈이지요.
올 해 연말에 출시 예정이기 때문에 중간에 바뀔수도 있지만, 이대로 실행된다면 통신사나 제조사 브랜드에 관계없이 단일한 Windows Phone 정체성을 형성할 수 있게 됩니다. 모두 한 눈에 보기에 디자인이나 겉모습이 비슷하게 보일 확률이 높고, 높은 해상도의 터치스크린을 가지며, 전면 하단부에 3개의 버튼을 지니는 동일함을 가지게 될 것입니다. 차이점은 거의 눈에 띄지 않겠군요.

마이크로소프트사의 통신사 파트너쉽 계약 체결은 넓고 광범위한 편인데, 여기에는 AT&T, Deutsche Telekom AG, Orange, SFR, Sprint, Telecom Italia, Telefónica, Telstra, T-Mobile USA, Verizon Wireless, Vodafone 같은 통신사가 포함됩니다. 하드웨어의 경우 Dell, Garmin-Asus, HTC, HP, LG, Samsung, Sony Ericsson, Toshiba, Qualcomm과 파트너쉽을 체결한 상태입니다. 통신사도 통신사지만, 하드웨어 파트너쉽에 델, 아수스, HP와 퀄컴까지 포함된게 정말 눈에 띄는군요. MS사 답게 꽤나 든든한 지원군들을 거느리고 있습니다.

중요한 점은 윈도우폰7은 이제 막 발표 되었다는 사실 입니다. 아직 출시 시점인 올 해 연말까지 시간이 꽤 많이 남아 있습니다. 지금 현재 시점에서 보기엔 신선하고 혁신적으로 보이지만 그 때쯤 되면 또 어떤 변화들이 있을지 알 수 없기 때문에 Windows Phone 7의 미래는 좀 더 두고 봐야 겠지요.

그래도 제가 보기엔 느낌이 좋습니다. 특별히 큰 문제가 없다면 순항할 것 같습니다. 첫 인상도 괜찮고, 인터페이스나 접근 방법도 맘에 드는데다가, 언론이나 트위터의 반응도 긍정적 입니다.

아래쪽에 트위터에서 발견한 다른분들의 의견을 실어봅니다.

@marnkyung: 늦게나마 윈도우 폰7 시리즈 기조연설 보고 있는 중인데 정말 MS는 든든한 지원군 들을 등에 업고 가는군요...

@hiconcep: 윈도우 폰 7 은 기존 WM 계열의 접근을 모두 버리고, Zune 을 베이스로 다시 판을 짰다. 그리고 여기에 XBox 의 경험치가 축적. 나름 최상의 시나리오로 간 것으로 보임. 올해 정말 재밌게 되었다.

@rp0927: 윈도우 폰 7 동영상을 봤는데, 준hd에서 시도되었던 UI가 더 많이 발전된 느낌이에요~보면서 진짜 놀랐음.

@alejeon: RT @zeenok: RT @estima7: 윈도7폰 첫인상 리뷰 등을 보니 드디어 "제국의 역습"이 시작되었다는 느낌. MS, 그동안 너무 얕잡아봐서 미안. http://bit.ly/bYJUD0 

@hylith: @ninewsj 링크해주신 윈도우 폰 7은 참신하군요. MS는 언제나 "따라쟁이"였는데.. 이번에는 뭔가 큰 틀을 바꾼 듯. 관련 App 생태계만 잘 조성된다면 꽤나 승산이 있을지도. 부디 블루스크린은 안 떠야할텐데...

@isadora99: 윈도우 폰7 막강하더군요... 아이폰 OS 4.0 이 6월경에 나올예정이고, 앞으로 안드로이드폰이 무수히 쏟아질텐데... 올 연말에나 나온다는게 최대 약점이 되지않을까 생각이 듭니다;;;

@dalcrose: 미투에도 썼지만, 윈도우 폰 7 기대된다. 인터페이스도 그렇고 페이스북, 오피스랑 붙는 것도 그렇고. 물론 한글환경에서 실물이 돌아가는 걸 만져봐야겠지만. 그나저나 발머 아저씨 왠지 반가웠다.;

저로서도 Windows Phone 7, 윈도우폰 7에 상당히 많은 흥미가 생깁니다.
아직은 접한 소식이나 알고 있는 사항이 이 정도밖에 되지 않아서 간략하게 정리해 봤습니다.
이후에 좀 더 상세한 사항을 알게되면 다시 한번 윈도폰7에 대해서 포스팅해 보겠습니다. ^_^




끝으로 MS사의 CEO인 스티브 발머의 발표 영상을 첨부합니다. 영문이고 길이가 좀 긴편이지만 생중계를 못 보신 본들을 위해 덧붙여 둡니다. 아, 그리고 보시려면 실버라이트가 설치되어 있어야 합니다.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