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에 정말 많은 사진이 있더라도 모두가 훌륭하게 잘 나온 건 아니겠죠. 살펴보면서 정리하는 건 대개 귀찮은 일입니다. 이와는 달리 아래에서 볼 앱은 전체 과정을 단순화 해줍니다. 각 사진의 미리 보기를 보여준 후 왼쪽이나 오른쪽 방향으로 밀면 계속 보관하거나 혹은 지울 수 있게 해주죠.

 

아이폰(iPhone)이나 아이패드(iPad) 사용자 분이라면 플릭($2.99)이라는 앱이 있습니다. 알아볼 두 앱 중 확실히 더 나은 앱이지요. 안드로이드 사용자 분은 슬라이드픽 베타 버전(무료) 앱을 사용하시면 되는데 값을 지불할 필요가 없지만 앱 구성이 조금 다듬어지지 않은 부분이 있습니다.

 

 

 

휙휙 던져서 쉽게 사진 정리하기

왜 밀어서 하나요?

 

 

고 계신 분이 어떤 걸 선호하시는지는 모르겠지만, 제게는 "유사한 사진 가운데 최고의 사진을 자동으로 골라준다"고 얘기하는 앱이 그리 잘 작동해주진 않았습니다. 저는 사진을 직접 정리하는 방법을 선호합니다만 iOS든 안드로이드든 괴로운 과정이더군요. 다행히도 틴더라는 앱에서 영감을 받은 더 나은 방법이 있습니다.

 

오른쪽으로 밀면 화면에 보이는 사진을 간직하고 싶다는 표시이고, 왼쪽으로 밀면 지우고 싶다는 의미죠. 몇 분만 사용해 보면 그 동안 왜 이 앱을 몰랐을까 하는 생각이 들 겁니다.

 

이 데이트 앱은 화면에 보이는 사람에게 관심이 있는지를 사진을 오른쪽이나 왼쪽으로 밀어서 표현할 수 있게 돼있습니다. 일부 재치 있는 개발자가 동일한 발상을 사진 갤러리 앱에도 적용한 거구요. 오른쪽으로 밀면 화면에 보이는 사진을 간직하고 싶다는 표시이고, 왼쪽으로 밀면 지우고 싶다는 의미지요.

 

몇 분만 사용해 보면 그 동안 왜 이 앱을 몰랐을까 하는 생각이 들 겁니다. 사진 갤러리를 정리하고, 남겨 두고픈 걸 고르는 가장 직관적인 방법이 아마 밀기가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듭니다.

 

 

휙휙 던져서 쉽게 사진 정리하기

실수로 지웠는데 어떡하나요?

 

 

둘 중 어느 앱도 단순한 실수에 취약하진 않습니다.

정하세요, 둘 중 어느 앱도 단순한 실수에 그렇게 취약하진 않습니다. 실수할 경우를 대비해 마지막 사진을 되돌리는 실행 취소 버튼이 양쪽 다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기능 말고도 다른 안전 장치가 있습니다.

 

플릭(Flic) 앱은 왼쪽으로 밀면 사진을 임시 휴지통으로 보냅니다. 한 달치 사진을 다 정리했다면 이 사진들을 보존 할지 말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게다가 지우기를 고르면 어느 정도의 용량을 아낄 수 있을지도 보여줍니다.

 

슬라이드픽(SlidePick)은 메모리에서 사진을 지우고 싶어하지는 않는 앱입니다. 핵심 기능은 좋아하는 사진으로 앨범을 만들도록 돕는 겁니다. 왼쪽으로 밀면 사진을 현재 만들고 있는 앨범에서 빼내고, 오른쪽으로 밀면 남깁니다. 물론 휴지통 기능이 있어 어떤 것이든 마음에 들지 않는 게 있다면 지울 수도 있습니다. 여기서는 양 옆으로 미는 대신 "Like (마음에 듦)", "Delete (삭제)" 버튼을 눌러 결정을 내리죠.

 

그렇지만 슬라이드픽은 조금 직관적이지 않습니다. 제 생각엔 앨범을 만든 후 페이스북과 같이 사용자가 선택한 소셜 서비스에 공유하고, 저장된 사진을 지우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사진은 페이스북에 백업되고 폰의 메모리 공간도 아낄 수 있을 테니 말이죠.

 

 

휙휙 던져서 쉽게 사진 정리하기

플릭과 슬라이드픽의 문제점

 

 

릭은 독특한 문제가 있습니다. 한달 한달 1개월 단위로 시간상 역순으로만 진행합니다. 혹시 2014년 6월의 사진을 정리하고 싶다면 2015년 2월 ~ 2014년 6월까지 정리해야 도달합니다. 성가실 수 있는 부분이죠.

 

슬라이드픽의 큰 문제는 "왼쪽으로 밀기" 동작을 "지우기"로 바꿀 옵션이 없다는 점입니다. 이 기능만 들어가면 앱 사용 방식이 한결 나아질 겁니다. 이걸 빼고는 버그가 번거로운 점입니다. 옆으로 밀기는 완벽히 작동하지만, 마친 후 앨범을 다룰 때 가끔 문제가 있습니다. 어떨 때는 미리 보기가 나오지 않지요. 또 한 번은 어떤 사진도 선택할 수 없을 때가 있었습니다.

 

그렇긴 하지만 앱이 아직 베타 버전 상태이기 때문에 향후 가까운 시일 내로 수정될 것으로 봅니다. 모두 고치기 쉬운 버그고, 두 앱이 유용하다는 사실은 부인할 수가 없습니다.

 

 

휙휙 던져서 쉽게 사진 정리하기

이 앱이 필요하신가요?

 

열 몇 장이 넘게 사진을 새로 찍은 후 매번 정리하지 않으신다면 이들 앱이 너무나도 간편할 겁니다. 차가 밀릴 때나 혹은 어딘가에서 줄 서서 기다릴 때마다 휙휙 넘기며 사진을 정리해 두면 정말 편하겠지요.

download icon 1 다운로드

* 플릭(Flic) 앱 스토어 주소 ($2.99):

https://itunes.apple.com/kr/app/flic-delete-manage-camera/id918263212?ls=1&mt=8

 

* 슬라이드픽(SlidePick) 베타 버전 구글 플레이 스토어 주소 (무료):

https://play.google.com/store/apps/details?id=app.slidepick

물론 모든 분이 폰 자체에서 사진을 정리하고 싶은 건 아니겠죠. 사진을 컴퓨터에서 처리하는 게 더 좋은 분에게는 피카사(Picasa)가 지금도 최고의 사진 관리자 중 하나입니다. 지워야 할 사진 수를 줄이는 최상의 방법은 처음부터 더 나은 사진을 찍는 것이라는 점도 기억해 둘만 하지요.

 

플릭이나 슬라이드픽 같은 앱에 어떤 기능이 추가되면 좋을까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