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살펴볼 한입 크기 IT 뉴스에서는 마이크로소프트(MS)가 윈도우 10, 홀로렌즈, 코타나, 스파르탄과 함께 미래를 드러내 보였고, 트위터가 '리캡'이라고도 불리는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기능을 출시했으며, 구글 글래스가 잠시 동면에 들어갑니다. 역시나 구글이 프로젝트 아라의 시제품과 향후 계획을 공개하기도 했고, 애플 워치 배터리가 빨리 닳는 모습을 보여주고 있습니다.

 

그럼, 오늘의 IT 소식을 한 번 확인해 볼까요.

 

 

 

한입 크기 IT 뉴스

미래를 내보인 MS

 

지 시간으로 2015년 1월 21일 오전 9시, 한국 시간으로 2015년 1월 22일 오전 2시. 마이크로소프트(MS)가 미래를 향한 자신들의 계획과 관련해 다수의 세부 내용을 공개했습니다. 윈도우 10(Windows 10) 행사라고 불린 만큼 MS의 차세대 운영 체제가 무대 중심에 섰지만, 다른 흥미로운 제품과 서비스 몇 가지도 처음으로 모습을 드러냈습니다.

 

윈도우 10 관련 소식

 

 

 

윈도우 10은 기대했던 것처럼 윈도우 7(Windows 7)과 윈도우 8(Windwos 8)이 섞인 모습입니다. 다양한 기기 모두에서 작동하도록 설계됐고, 컴퓨터(PC)나 태블릿, 스마트폰 사용자와 맞서기 보단 조화롭게 어울립니다. 윈도우 10은 사용 유도를 위해 모든 윈도우 7, 윈도우 8, 윈도우 폰(Windows Phone) 사용자가 1년 동안 무료로 업그레이드 할 수 있게 했습니다.

 

데스크톱 컴퓨터의 코타나(Cortana)

 

 

소문처럼 코타나(Cortana)가 데스크톱 컴퓨터에 거대하게 등장했습니다. 윈도우 폰에서도 한 동안 사용자를 돕던 MS표 개인 비서가 윈도우 10에 확실히 안착했습니다. 코타나는 음성 인식 실행기이자 개인 비서 역할을 하며, 질문에 답하거나 어느 앱을 사용하면 좋을지 제안할 수 있습니다.

 

스파르탄(Spartan) 웹 브라우저

 

 

일찍이 화면과 이름이 유출된 적이 있던 프로젝트 스파르탄(Project Spartan)이 오늘 공식 발표됐습니다. 스파르탄은 많은 비판을 받은 인터넷 익스플로러(Internet Explorer)를 대체할 목적으로 만들어진 새로운 웹 브라우저입니다. 지금까지 목격한 것을 보면 스파르탄이 인터넷 익스플로러 보다는 훨씬 깔끔하고 가벼움을 알 수 있습니다. 다른 MS 서비스와의 통합, 웹 페이지 위에 직접 그리고 메모할 수 있는 "메모 모드"를 비롯해 여러 새로운 기능을 담고 있습니다.

 

엑스 박스 원(Xbox One)과의 통합

 

 

윈도우 10과 엑스 박스 원(Xbox One)이 몇 가지 혁신적인 방식으로 통합됩니다. 윈도우 10에 나올 엑스 박스 전용 앱이 게임 모음집을 보거나, 엑스 박스 라이브(Xbox Live)에서 친구와 대화하고, 한발 더 나아가 게임 장면도 영상으로 찍어 캡처할 수 있게 해줍니다. 엑스 박스 원 사용자는 스트리밍 방식으로 윈도우 10 기기에서도 게임을 즐길 수 있게 됩니다. 컴퓨터와 윈도우 태블릿이 포함되죠. 플레이 스테이션 4 대신 엑스 박스 원을 고를 또 하나의 이유가 될지도 모릅니다.

 

홀로렌즈(HoloLens) 헤드셋

 

 

마지막으로 역시나 중요한 홀로렌즈(HoloLens) 헤드셋이 공개됐습니다. 홀로렌즈는 홀로그램 입체 영상을 주위의 실제 세계에 덧입혀 보여주는 증강 현실 헤드셋입니다. MS는 네 가지 시연 모습을 통해 홀로렌즈의 능력을 보여줬습니다. 위에 있는 영상에서도 엿볼 수 있습니다.

 

매우 미래 지향적인 기술이지만, 모든 윈도우 10 기기에 홀로그래픽 API가 내장되는 걸로 볼 때 MS는 홀로렌즈를 시제품에서 완제품으로 생각 보다는 빠른 시점에 나오도록 적극적으로 밀 것으로 보입니다.

웹 브라우저 창을 서지스윈 @IT에 고정! 해두세요. 윈도우 10, 데스크톱 컴퓨터의 코타나, 프로젝트 스파르탄, 홀로렌즈에 대해 보다 알기 쉽고 자세한 정보를 다가올 하루, 주, 몇 달 동안 계속해서 전달하겠습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트위터, '자리를 비운 사이' 기능 추가

 

 

위터가 '리캡'이라고도 불리는 '자리를 비운 사이(While You Were Away)' 신기능을 iOS 앱을 시작으로 공식 적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안드로이드 앱과 웹사이트는 가까운 시일 내로 기능을 추가합니다. 기본적으로 '자리를 비운 사이(영문)' 기능은 트위터를 마지막으로 확인한 이후 수면 위로 떠오른 최고의 트윗을 선별해 보여줍니다. 불규칙적으로 트윗을 확인하는 사람에게 유용하겠죠. "가장 중요한", "최고"의 트윗은 분명 주관적인 범주에 들어가는 말처럼 보이지만, 트위터는 "참여도와 다른 몇 가지 요소"에 따라 선별됨을 시사했습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구글 글래스, 일시 중단

 

 

1월 19일경, 구글은 제품 생산과 익스플로러 프로그램(제품 시험단 참여 프로그램)을 중지하며 구글 글래스의 개발 방향을 바꿨습니다. 구글 글래스는 지금 현재에 이르기까지 사내 프로젝트 실험실인 '구글 X(Google X)' 부서에서 진행했습니다. 이제 이 모든 일이 토니 파델이 지휘하는 새 독립 부서로 옮겨 갔습니다. 토니 파델은 구글이 지난 해 1월에 인수한 사물 인터넷 업체인 네스트의 CEO입니다.

 

이런 결정은 분명 구글 글래스가 영원이 사라지지는 않을 것임을 의미하지만, 많은 약속에 비해 제공한 게 적었던 이 웨어러블 기기에 구글이 새로운 접근 방식을 취할 것임을 암시합니다. 다음날인 20일부터 현재 나온 구글 글래스 제품은 더 이상 주문을 받지 않고 있습니다. 구글이 여러 가지를 바꾸고 있는 상황에서 판매를 지속하기는 어렵겠지요.

 

구글이 앞으로 구글 글래스를 어떤 방향으로 이끌어 갈지에 대해 추측이 많지만 한 가지는 매우 확실합니다. 구글 글래스는 지금 형태로는 전망이 어둡습니다. 매일 쓰고 생활해야 하는 만큼 시력 교정과 패션 아이템 같은 멋진 "안경"의 역할을 제대로 할 수 있어야겠죠. 기술만으로는 풀기 어려운 영역이네요.

 

 

한입 크기 IT 뉴스

구글, 아라 폰 계획 공개

 

 

글이 부품 조립식 스마트폰을 현실로 만들기 위한 자신들의 계획과 프로젝트 아라(Project Ara)의 자세한(영문) 최신 정보를 공개했습니다. 덕분에 이제 구글이 어떤 과정을 거쳐 아라 폰을 내놓을지 앞으로의 일정을 알 수 있게 됐습니다. 소비자가 아라 매니저와 아라 컨피규레이터 앱을 사용해 폰을 입맛에 맞게 바꿀 수 있다는 사실과 함께 현재의 스파이럴 2 단계의 시제품이 어떻게 모습을 갖춰나가고 있는지도 알게 됐죠. 구글은 스파이럴이라는 말을 붙여 아라의 개발 진행 단계를 구분하고 있습니다.

 

스파이럴 2 단계의 시제품은 와이파이 뿐만 아니라 실제 3G 통신으로 전화를 주고 받거나 인터넷을 사용하고, 폰이 켜진 상태에서 배터리나 부품을 바로 갈아 끼울 수 있게 됐습니다. 4G LTE 통신과 하루 종일 가는 배터리, 기타 2~30가지 종류의 부품은 올해 4월에서 6월 사이에 나올 스파이럴 3단계 때 나옵니다. 여름을 지나 스파이럴 3단계의 시제품까지 완성되고 나면 실제 시장에서 테스트하는 '마켓 파일럿(시장 시험)' 단계에 이르게 됩니다.

 

올해 후반기 아라 폰의 시험 프로그램을 진행할 장소는 푸에르토리코입니다. 잠재적인 소비자가 실제 구입 전 아라 폰을 시험해 볼 수 있게 식자재 운반 트럭 형태의 차량이 그곳으로 향합니다. 이 파일럿(시험) 프로그램 기간 동안 20~30개 사이의 모듈 부품이 제공됩니다.

 

아라 컨피규레이터(영문) 설정 앱은 사용자가 자신의 첫 폰을 만들 수 있도록 돕고, 아라 매니저는 업그레이드할 시점이 됐을 때 개별 부품 중 어느 걸 교체해야 할지 판단하는데 도움을 줍니다.

앞서 공개된 모든 소식은 급격히 진화 중인 제품에 대한 정보이기 때문에 푸에르토리코가 아닌 다른 지역의 일반에 프로젝트 아라가 출시될 쯤이면 많은 게 변해있을 겁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애플 워치의 배터리 성능은 별로?

 

 

플 워치(Apple Watch)의 배터리 사용 시간과 관련된 소문이 인터넷상에 표면화되기 시작했습니다. 잠재적인 소비자 다수를 몹시 실망시킬 확률이 높은 문제지요. "애플 워치 개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한 나인투 파이브 맥(9to5Mac, 영문)아이뉴스 24는 애플 워치가 재충전까지 단 몇 시간 밖에 지속되지 않음을 시사했습니다.

 

앱을 집중적으로 사용하면 애플 워치의 배터리는 약 2.5시간 지속될 것이라 합니다. 표준적으로 앱을 사용하면 3.5시간으로 늘고, 건강 관련 데이터 기록 용도로 사용하면 4시간으로 사용 시간이 올라간다고 합니다. 애플은 여전히 몇 가지 목적이 혼합된 형태로 애플 워치를 사용했을 때의 배터리 지속 시간을 19시간까지 짜내려 하고 있지만, 현재 수치로 보면 가능하기가 어려울 것 같습니다.

 

 

한입 크기 IT 뉴스

지신이가 물어요! 오늘의 의견!

 


서지신

마이크로소프트가 어제 발표한 것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미래 안경인 구글 글래스 개발이 잠시 멈춰버린 건요? 조립식 스마트폰을 사볼 생각이 있으신가요?

 

오늘 기술 뉴스를 보고 나서 의견이 있으시다면 아래 댓글 부분에 남겨주세요.


(서지스윈)

 


서지신

건강한 토론은 언제든지 환영이에요.

신고